사실 식물처럼 밥을 먹지 않아도 빛에서 에너지를 얻는, 그런 광합성을 하는 건 아니지만…. 우리는 빛을 통해 하루라는 시계를 기억하고, 우리 몸의 생체리듬을 관리하게 됩니다.

"인간용 광합성 세포”는 눈에 존재하는데, ipRGC(감광신경절세포 / 제3의 광수용체)라고 부릅니다. 이 세포는 빛 중에서도 구체적으로 480nm 영역의 빛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해요. 광수용체는 Melanopsin이라는 단백질을 통해 480nm의 빛을 받아들이고, 뇌로 신호를 보내 수면호르몬으로 잘 알려진 멜라토닌 분비를 조절하게 되죠.